협심증
    관상동맥(심장에 산소와 영양분을 운반해주는 혈관)이 경화되면 심근의 대사에 필요한 혈류가 부족해져 흉통이 발생하는데, 대개 안정을 취하면 흉통이 사라진다. 하지만 이런 흉통의 빈도가 잦아지고 통증 자체가 심해지면 심근경색으로 발전하게 된다.

뚜렷한 증상 없이 갑자기 발병하는 것이 심근경색의 특성이지만 30∼50%에서는 발병 전 협심증이 나타난다. 흉통의 특징을 보면 빨리 걷거나 힘든 일을 할 때 왼쪽 앞가슴이 갑자기 몹시 아픈데 안정을 취해주면 5∼10분 내에 통증이 가라앉는 것을 느낄 수 있다. 이런 증상이 반복되면 반드시 내과전문의로부터 확진을 받아야 한다.

  심근경색증
    심근경색증은 관상동맥에 경화증이 생겨 혈관이 좁아지다가 막혀버려 혈액공급이 안 되는 심장병이다. 즉 심근이 썩는 질환이다. 특히 급성 심근경색증은 첫 발병시 30% 이상의 환자가 사망하는 무서운 질병이다.
 
  뇌동맥에서 죽상동맥경화(동맥의 내벽에 죽처럼 생긴 덩어리가 생기는 것)가 진행되면 현기증, 이명, 몸이 공중으로 뜨는 것 같은 부양감이 나타난다. 이런 동맥경화가 더욱 진행되면 뇌졸중이 되기도 하지만 대개 뇌의 작용이 서서히 떨어져 건망증, 기억력 상실, 집중력 저하, 감정의 불안정 등 정신 증상이 나타나며 심하면 치매를 일으키기도 한다. 실제 치매환자의 30% 정도가 이로 인한 것이다.
 
  일과성 뇌허혈 발작
    뇌허혈 증세가 나타나지만 24시간 이내 자연히 좋아지는 경우다. 이는 뇌의 작은 동맥이 막혀 뇌졸중 증세가 나타나지만 혈액의 자가 혈전용해작용에 의해 자연적으로 증세가 없어지는 것이다. 보통 환자들은 이때 침치료 등 한방치료를 통해 좋아졌다고 얘기하는 경우도 있는데, 이는 뇌경색의 전조일 수 있으므로 이후 제대로 위험요소를 관리하지 않으면 안 된다.
     
  뇌경색(중풍)
    뇌혈관이 폐쇄되어 발생한다. 뇌동맥에 혈전이 생겨 막히면 뇌혈전증이라 하고 뇌동맥 이외의 동맥에서 벗겨져 나온 혈전이 뇌동맥을 막으면 뇌색전증이라 한다. 하지만 이 둘을 임상적으로 구분하기 어려울 때가 많다.

뇌경색은 비교적 증세가 천천히 나타나는데 수시간에서 10시간 이상에 걸쳐 진행된다. 막힌 동맥이 굵을수록, 또 막히는 속도가 빠를수록 증세가 심하고 사망의 위험성이 높아진다. 증세가 서서히 나타나는 시기에 빨리(12시간 이내) 큰 병원을 찾으면 막힌 동맥을 뚫는 시술을 받을 수 있다.

그러나 이 시간을 넘기면 혈액을 공급하는 혈관 부위가 썩어 들어가기 때문에 아무리 침을 맞고 해도 전혀 소용이 없다. 이때는 물리치료를 꾸준히 받는 것이 최선의 치료다. 물론 또 다시 반복적으로 뇌경색이 오는 경우가 많으므로 이를 방지하기 위해 관리를 잘해야 한다. 즉 고혈압 환자나 당뇨병 환자는 기존 질환을 잘 관리하고 금연, 절주, 이상지혈증 치료, 스트레스 등을 피해야 한다.

     
  뇌출혈
    뇌출혈은 동맥경화증에 의해 약해진 혈관벽이 조금의 혈압 상승도 감당하지 못하고 파열되어 일어난다. 단백질 및 지방 섭취가 적은 사람이나 고혈압을 오래 앓은 사람에게 많이 생긴다. 과거 영양상태가 안 좋았던 시절에 뇌출혈이 많았는데 요즘은 4대 6의 비율로 중풍이 더 많은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발작은 40∼50세의 나이에도 많이 일어나며 대체로 한창 활동중인 낮시간에 주로 나타난다. 스트레스, 정신적 흥분, 과로, 불면, 갑작스러운 기온 변화, 배뇨-배변 등으로 인해 혈압이 상승하여 일어난다.

     
     
 
  하지에 혈액을 보내는 말초동맥에 죽상경화가 진행되면 말초혈관으로 가는 혈액량이 지극히 감소하여 조금만 걸어도 아프고 잠시 쉬면 통증이 사라진다. 병변이 심해지면 하지로 혈액이 전혀 흐르지 않게 돼 발가락 등이 검게 썩기도 한다.